2막

lifelog 2015. 4. 29. 11:41

농담인 듯 '내일도 모르는데 난 막 살거야.'라고 이야기하고 다니는데 사실 이건,,,

진심이다.


지금 이 시점에 투자은행의 뱅커가 되보기로, 이 회사의 job offer를 받아들인 건 

인생을 두고 실험을 한다거나, 거창하게 무슨 도전을 한다기 보다,

내 앞에 놓인 이 선택지를 그냥 선택해 보기로 한 것 뿐이다. 다른 것은 없다.

다시 마음이 변할 수도 있고, 선택한 다음 바로 무르고 싶어질지도 모르지만, 믿는 구석이 있다.

30초 내에 버리지 못할 건 안 가진다, 오래전 봤던 영화 '히트'의 명대사.

내 주위를 둘러싼 이 소수의 '사람'을 제외하고는 미련의 대상은 없다.

정체성은 돈에서도, 명예에서도, 관계에서도 나오지 않으므로.


그러니 걱정마시라 그대들, 그들이 제시한 달러에 혹해 넘어간 것이 아니니..!


간만에 이태원 크래프트에 앉아 주문을 하는데 늘 마시던 에일말고 오늘은 좀 다른걸 먹을까 싶은 생각이 들어 서버에게

'would u come back?'이라 얘기하고 메뉴판을 보는데 꼭 스스로에게 하는 얘기처럼 들렸다.


냅킨에 손으로 끄적끄적 낙서를 하면서 한잔하고 있으니 뭔가 씻어져 내려가는 느낌,

그리고 깜짝놀랄 아이디어가 하나 나올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근데 막상 한잔을 다 비웠을 때 냅킨에 그려진 낙서는 지난 주말 남한강 자건거길 라이딩이었다.


요즘 다시 읽고 있는 책, 티모시 교수의 'Seeing in the Dark'의 한 구절이 갑자기 떠올랐다.

 

   When darkness is falling for...로 시작하는 이 구절은 한국어판에는 이렇게 쓰여있다.

   

   생명은 우주와 마찬가지로 시간이 끝나는 지점에서 암흑 속으로 빠진다.

   죽음을 잘 맞이하는 비결은 살아가면서 가치 있는 기억들을 쌓는 것이 아닐까 싶다.

                                                                                                     ┛


그렇게!! 감사합니다!!!!!




'lifelo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난 1년  (0) 2015.05.19
20150505  (0) 2015.05.07
2막  (0) 2015.04.29
연고지  (0) 2015.04.09
일단 완료  (0) 2015.03.31
조금만 더  (0) 2015.03.27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