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알고 있다.

lifelog 2012.11.07 06:52


recall




사랑은 대단하다.

그동안 그를 떠 받치던 모든 개념과 사상 심지어는 환경까지도 무너뜨린다.


사랑은 놀랍다.

모든것이 무너지는 와중에도 좌절보다는 스스로 변화해 적응한다.


사랑은 희생이다.

감정도 의지도 아니다. 자신보다 늘 당신을 걱정한다.


사랑은 늘 사라진다.

만들어진 개념이 늘 그러하듯, 언제 있었냐는 듯 사라진다. 

원래부터 존재하던 것이 아니니 우길수도 없다. 만들어 졌다 없어질 뿐.


사랑은 헨리나우엔의 말 속에 있다.

상대에게 내가 통제할 수 없는 방식으로 반응할 자유를 주는 것이다.


나는 늘 설레고 싶다.

당신에게 익숙해지고 싶지 않다.

그러므로, 당신의 오랜 고백은 한번도 싸구려가 된 적이 없고,

나도 알고 있다.


듣고 있나?


'lifelog'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피버스데이 투 미  (6) 2012.11.25
Isaq의 코코아  (0) 2012.11.14
나도 알고 있다.  (0) 2012.11.07
가능  (0) 2012.11.03
영화 I Sognatori  (0) 2012.11.02
re-start  (0) 2012.10.23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