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5

lifelog 2020. 9. 25. 12:28

 

어려운 시절이다.

요즘 '만약에..'라는 얘기를 많이 듣는다.

'만약에 그때 그걸 샀더라면 어땠을까?', '만약에 그때 그 사람에게 얘기했다면 어땠을까?',,,

의미없는 얘기다.

나는 과거로 다시 돌아간다고 해도 비슷하게 살것같다.

지금의 내 모습이 내 선택의 합이고 만족하니까.

과거는 지났고 미래는 모르니까 모르는 미래를 좋게 만들려 애쓰며 현실을 살뿐. 

오토바이 사고로 크게 다쳐본 후 매일이 기적같다는 생각을 한다.

용감해야 했던 시절에 용감했다. 

지금은 그때만큼 거침없진 않지만 조금 더 노련하고 잘한다.

 

코로나는 누구에게나 오는 공평한 질병처럼 보이지만 실상은,

가난한 자는 더욱 가난하게, 부유한 자는 더욱 부유하게 만들고 있다.

위험에 대한 헷지로 넘치는 유동성은 결국 이 차이를 극심하게 벌려 놓고 버블이 터지는 시점에는 저 밑바닥부터 붕괴시킬 것이 분명해 보인다.

돕는 아이들, 단체들이 다 여유가 없다.

못된 질병이다.

2.5단계가 끝났다. 이런식으로 거의 일년이 지나가고 있다, 시간을 모르도록.

 

닭기름을 세심하게 정리해서 껍질은 따로 구워 잡내를 없앤 진한 버섯향 나는 능이백숙.

능이버섯이 잔뜩 들어간 백숙을 먹어야 가을이 온다.

당신 생각이 났다.

 

 

 

'lifelog'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00925  (0) 2020.09.25
반전  (0) 2020.08.24
20200727  (0) 2020.07.27
20200702  (0) 2020.07.02
20200509  (0) 2020.05.09
20200318  (0) 2020.03.18

설정

트랙백

댓글